아미카와 나오토 [커피 한 잔 더] 오지은 옮김, 세미콜론 출판


위에 있는 문장에서 주목할 부분은 "커피"가 아니라 옮긴이가 "오지은"이란 것.(여기를 참고) 흐흐. 정말이다. 오지은이 번역했다고 해서 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 정말 오타쿠 기질이 있는 거 같아… -_-;; 흐흐.


하지만 만화 자체가 꽤나 괜찮다. 다 읽고 나면 커피가 한 잔 마시고 싶고, 만화를 읽고 있는 동안 커피를 마시고 있다면 더 좋고.


총 12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는, 각 에피소드가 커피와 직접 관련이 있기도 하고 간접적으로 관련이 있기도 하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혼자 살게 되어 커피 내리는 법을 배우는 내용인데, 이 과정에서 커피를 내리는 법을 알려 주는 동시에 좋아했던 사람을 그리워하는 감정을 동시에 그리고 있다. 그래서 읽는 내내 커피의 달콤 쌉쌀한 맛이 혀가 아니라 감정으로 느껴진다. 비단 첫 번째 에피소드만 그러한 게 아니라 거의 모든 이야기들이, 커피의 맛을 떠올릴 수 있는 내용이지, 커피와 관련 있는 지식을 알려 주지는 않는다. 그래서 좋다. (다만, 한 에피소드는 별로.)


요즘 마시고 있는 커피는 아라비카 블랙, 슈프리모 블랙이랑 우에우에테낭고. 아라비카와 슈프리모는 인스턴트커피인데 꽤나 괜찮다. 물론 카페인을 보급하기 위해 마시는 거. 흐. 우에우에테낭고는 원두. 원두커피를 산 가게의 홈페이지에서 내용을 확인한 후에 가게에 가서 샀다. 내용 설명은 초콜렛의 쌉쌀한 신맛과 오렌지의 부드러운 신맛이 느껴진다는 데, 절대 미각이 아니라 이런 건 잘 모르겠고. -_-;; 마시면 부드러우면서도 진하고 무거우며 쌉쌀한 느낌이 좋다. 가끔씩 드물게 커피체인점에서 커피를 사 마시면 까끌까끌한 느낌이랄까, 그냥 쓰고 텁텁하지 맛있는 느낌은 없어서 별로였는데, 일단 마실 때 부드러우면서도 진하고 무거워서 좋다.


하지만 무엇보다 드립을 하는 과정이 좋다. 아옹님 설명처럼, 천천히 기다리는 과정이랑 향이 번지는 과정이 좋다.
2008/05/29 11:47 2008/05/29 11:47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1250
  1. 강이  2008/05/29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구야, 감사합니다~
    신문인지 잡지인지에서 커피 관련 만화 (바로 이것!) 를 보고 나서 서점에 갔었는데 아무리 뒤져봐도 안 나오더라구요. 검색을 해도 안 나오고. 그런데 이런 제목이었군요!!! :) 와~
    • 루인  2008/05/30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앗, 잘 되었어요. 어디선가 봤는데 제목이 안 떠오르면 정말 답답한데, 이렇게 알게 되었다니, 저도 기뻐요. 헤헤.
  2.   2008/05/29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 때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는 게 아쉬워요. 뭔가 커피를 마시지 않음으로써 뭔가 많은 함의를 놓치고 있는 기분 같은 게 들어요;;
    • 루인  2008/05/30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지만 커피가 몸에 좋은 건 아니잖아요. 그냥 여러 취향 중 하나인 거 같아요. 흐흐
  3. 꿈의택배  2008/05/30 0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저도 나왔단 소식 듣자마자 이 책, 사지는 못하구 학교에 신청해서 도착하게 만들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 우린 역시, 오지은 오타쿠? ㅋㅋ 루인님이 쫌 더 심해용 ㅋㅋㅋㅋㅋㅋ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