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연속 홍보글만 올리기 뭣하여...

리카는 여덟 아깽을 낳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중 한 아기, 바람과 살고 있습니다. 사실 바람의 어린 시절 모습은 미묘가 아니었습니다. 불량스럽고 껄렁한 모습이 매력이었지 소위 "예쁘다"고 말하는 그런 매력은 아니었습니다.

요즘 들어, 떠나간 아가들의 사진을 통해 근황을 확인할 때마다 깨닫는데.. 바람이 가장 예쁩니다. 음하하하!!

팔불출 확정. 크크.

+
돌 던지는 거 알고 있습니다..;; 흐흐.
2011/04/12 20:32 2011/04/12 20:32
─ tag  , ,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1796
  1. 당고  2011/04/12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어, 뭐시라? 돌 던져야지~
    난 영화 봤어요.
    영화도 안 보이고 이벤트 상품만 챙기고 거기다 팔불출! 나아쁜 루인이군요-
    • 루인  2011/04/14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이런 글에 격하게 반응하는 것을 보면 결국 당고도 팔불출인가요?
      흐흐흐.
      (이른바 물귀신 작전. 크크. )
  2. Darrin Sniff  2018/08/14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tical rules of accidence and syntax and practically excluding vocabulary. What points of contact existed between these languages and between the peoples who spoke them? The presence of guttural sounds, diacritic aspirations, epenthetic and servile letters in both languages: their antiquity, both having been t<br>Also visit my webpage : 소라넷 https://gam77.xyz
  3. Shin Agosta  2018/08/15 0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 spoke and there was music. Bartell d'Arcy sang and Benjamin Dollard... I know, M'Coy broke in. My missus sang there once. Did she? Lenehan said. A card Unfurnished Apartments reappeared on the windowsash of number 7 Eccles street. He checked his tale a moment but broke out in a wheezy laugh. But w<br>Please visit my website : 호게임 https://bxx100.com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