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 가족구조를 분석한 글을 읽고 있는데 지금 한국사회를 분석하는 글 같아요... 물론 세세한 부분은 다르지만요. 저작이 탁월한 걸까요 사회 변화가 더딘 걸까요? 둘 다겠죠?


주말 일정이 많이 바뀌었고 약간의 여유 시간이 생겼는데 그 시간엔 잠만 잤다는... 자면서 '아, 달다'했지만 아직 다 못 읽은 영문 100쪽 분량의 자료는 어쩔... 3월 말까지 초고를 완성해야 하는 원고도 있는데 그건 어떤 준비도 안 되고 있고... ㅠㅠㅠ 누가 제 시간 좀 관리해주세요.. ㅠㅠㅠ


3년 전인가 트위터를 그만두길 잘 했다고 중얼거렸습니다. 제 블로그에 쓴 글이 트위터의 일부에게 유통되었다는 얘길 들었거든요. 페이스북은 시작도 안 했는데 이것도 잘 했다 싶어요. 제가 쓴 글이 실시간으로 유통되는 모습을 보는 건 어떤 기분일지 가늠이 안 되니까요(유통해주신 분께, 그리고 읽어주신 분께 민폐가 아니길 바라면서 아무려나 고맙습니다!). 구글리더 서비스 종료가 상징하듯 블로그가 서서히 저물어가고 있다지만 그래도 전 변방의 무명 블로거라는 위치가 가장 좋아요. :)


ㄷ-1
수업 사이버 게시판에서 선생님이 댓글로 '여기에 좋아요가 없어서 아쉽네'라고 하셨는데 답글로 '전 +1이 없어서 아쉬워요'라고 했다지요. 크크크. 댓글달기는 애매하지만 그래도 그 글이 좋다는 걸 표현하기 위해 +1 버튼을 이용하는데(구글계정만 있으면 활용할 수 있지요) +1 버튼이 없는 사이트에선 좀 아쉽더라고요. 그러니 퀴어 이슈에 관심 있는 분은 모두 구글플러스로 단결해요. 그럼 전 구글플러스를 중단할 수 있을 거예요! 후후.(도대체 어떻게 하면 이런 결론이 나올 수 있을까요? 크.)

그러고 보면 구글플러스를 예상보다 오래 사용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피로감이 없어서인 듯합니다. 구플 사용 목적은 IT 관련 정보를 얻는 것이죠. 퀴어 이슈로 얘기하는 사람은 구플에 거의 없는 듯하고요. 영어로는 좀 있지만요. 그래서 제가 구플을 꽤 오래 사용하고 있는 듯해요. 아는 사람이 늘어나고 퀴어 이슈로 얘기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온갖 정보가 유통되기 시작하면 이번에도 트위터처럼 중단할까요?


ㄹ.
제 글이 트위터에서 좀 유통되었다는 얘길 듣고 '모두에게 완자가'의 인기 혹은 유명세를 실감했습니다. 웹툰에 달리는 댓글 개수로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지만 모완과 관련한 글을 썼다는 이유만으로 방문자가 는다는 건 모완의 힘이지요. 제 글이어서가 아니라 다른 누구라도 모완 관련 글을 썼다면 그 분 블로그 방문자가 늘었을 테고요. 퀴어 이슈에 관련 있거나 관심 있는 분들 중 모완을 좋아하건 싫어하건 어떤 식의 관심이 있다는 뜻이겠죠. 다음과 네이버에서 연재하는 웹툰 중 퀴어이슈를 다루는 만화가 더 많아지길 바랍니다.


ㄹ-1.
토요일에 이어 일요일에도 방문자가 늘긴 했습니다. 한 번은 신기해도 두 번은 그냥 그런가보다 해요. 어차피 며칠 지나면 평소로 돌아갈 테니까요. 아울러 방문자가 는다고 일요일마다 하는 화장실 대청소를 안 해도 된다거나 바람에게 밥을 안 줘도 된다거나 하는 거 아니잖아요. 흐흐.


ㅁ.
모완 82화와 관련한 글을 쓰며 비슷한 비중으로 하고 싶었던 얘기, 하지만 결국 지운 얘기는 바이 이슈였습니다. 83화까지 연재한 모완의 역사에선 더 중요하게 다뤄야 할 부분이지만 정리가 잘 안 되어 삭제했지요. 쓰려고 한 얘기는 간단했어요. 바이 작가가 쓴 작품에서 바이의 위치가 모호하거나 비가시화되는 찰나를 말하고 싶었어요. 82화에 작가는 완자-야부 커플을 동성애 관계가 아니라 동성애자 관계로 설명했는데 이 지점이, 전 좀 당혹[적절한 어휘가 떠오르지 않아 이 단어를 사용합니다만...]스럽더라고요. '좀 다르게 설명해야 하지 않았을까?'라는 얕은 고민이 들었던 거죠. 그래서 이 부분을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서너 줄을 쓰더라도 제대로 쓰려면 1화부터 정주행을 해야하는 문제가 생겨서... 아울러 퀴어 이슈를 논함에 있어 저보다 더 뛰어난 분이 많을 뿐만 아니라, 바이 이슈를 직접 논하고 계신 E님이나 C님도 계신데 변방의 무명 블로거에 불과한 제가 감히 어떻게 쓰겠어요... 후후.


어제 쓴 글에도 적었고 댓글에 답글을 쓰면서도 적었지만 모완과 관련해서 처음으로 쓴 글의 목적 중 하나는 트랜스젠더 서사를 좀 다양하게 만들면 좋겠다였어요. 모완에 나온 설명 방식이 옳다 그르다를 논하기 전에, 트랜스젠더가 자신의 삶을 설명하는 방식이 다양하면 좋겠다는 거죠. '나는 태어날 때부터' 혹은 '기억도 안 나는 어린 시절부터'라는 서사가 현재 대중 매체에서 다루는 거의 유일한 서사인데요. 모든 트랜스젠더가 그와 같은 방식으로 경험하는 건 아니죠. 의료적 조치를 하지 않기로 선택한 트랜스젠더라면 몸과의 관계를 전혀 다르게 구성할 수도 있고요. '내가 옳고 너는 그르다'가 아니라 각자 자신의 방식으로 서사를 구성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이를테면 제가 트랜스젠더 범주에 초점을 맞춰 생애사를 구성한다면, 20대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10대 시절 제 고민의 팔 할은 채식이었으니까요. 십대 시절 이차성징으로 몸과 겪은 갈등은 없었냐고요? 채식으로 가족과 겪은 갈등이 가장 먼저 떠올라요. 물론 제게 채식과 트랜스젠더 이슈는 별개가 아니란 점에서 젠더 이슈를 얘기할 수밖에 없지만 그래도 채식이 가장 먼저 떠올라요. 혹은 공부 안 하고 논다고 집에서 쫓겨난 기억? 크.


바빠도 무한도전은 봐야 했고 지난 토요일 방영분은 대박이었습니다. 방송 초반에 멤버들은 오늘은 무슨 일을 하느냐고 물었고 노홍철이 대답하려고 하자
정형돈: 커밍아웃하려고?
노홍철: 아직은... 아니, 아직은이 아니라...
대충 이런 대화를 하죠. 크크크.

전 무한도전 제작진과 출연진이 노홍철의 커밍아웃(그것이 무엇을 커밍아웃하는 것이건 상관없이)을 조금씩 준비시켜주고 있다는 혐의를 갖고 있습니다. 이런 일화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거든요. 그래서 만약 노홍철이 바이나 게이로 혹은 mtf 트랜스여성으로 커밍아웃을 한다면, 다른 프로그램에선 어떤 식으로건 활동에 지장이 있다고 해도 무한도전에선 아무 상관이 없을 듯합니다. 아니, 노홍철이 커밍아웃을 한다면 무한도전에서 하겠죠.

2013/03/25 06:28 2013/03/25 06:28
Trackback URL : http://runtoruin.com/trackback/2140
  1. 비밀방문자  2013/03/25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13/03/25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그래요. 대중적 설명은 대개 자신과는 맞지 않는 경향이 있을 뿐만 아니라 나를 설명하는 방법이 아니라 타인의 수준에 맞춘 내용이니까요. 그래서 어떤 트랜스젠더는 의사나 대중강연에서 사용하는 자기 서사와 친한 사람들과 나누는 자기 서사를 분리하기도 하더라고요. :)
  2. 비밀방문자  2013/03/25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13/03/25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그러니까... 그 두 편이 어렵지 않았다면 그건 비공개 님이 학제의 관습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는 뜻에 더 가까워요... 두 편의 글은 쉽게 쓴 것 같지만 그리 수월하게 읽히는 글은 아니니까요. 두 편의 글을 쓰면서 제가 가정한 독자는 트랜스젠더 이슈를 어느 정도 고민하고 있는 사람이었어요. 그래서 트랜스젠더 이슈가 익숙하지 않으면 글이 수월하지 않을 수 있달까요.. 더구나 글 내용의 상당 부분은 학제의 언어를 빌리고 있어서 트랜스젠더 이론, 퀴어이론, 혹은 페미니즘의 언어에 익숙하지 않으면 꽤나 낯설 수도 있고요. 내용은 양보하지 않으면서 형식을 바꾸는 연습을 해볼까 하는데 쉽진 않은 일이고요.. 물론 예전의 제 글쓰기에 비하면 많이 쉬워진 편이긴 하지만요.. 흐흐흐
      그나저나 그 지인이 누군지 궁금하네요.. 흐
  3. 비밀방문자  2013/03/26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13/03/26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어떤 의미에선 댓글보다 더 날것의 얼굴이 드러나는 공간 같아요.
      그러고보니 정말 궁금하네요. 그 공간을 어떻게 견디는지...
  4. 비밀방문자  2013/03/28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루인  2013/03/28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완과 관련한 글을 쓰고 계속 고민을 하면서, 82화 83화가 비록 어떤 불편을 야기했다고 해도 바이 작가였기에 쓸 수 있는 작품이다 싶어요. 어떤 감수성이 없었다면 나올 수 없는 작품이랄까요. 자신이 잘 모르는 범주와 관련해서 얘기할 때 어떤 사람은 '이봐, 내가 이상한 애들을 만났어. 니들도 잘 모르지? 내가 가르쳐줄게'라는 식으로 쓰기도 하잖아요. 하지만 이런 글쓰기는 자신의 위치를 성찰하지 않아야 할 수 있는 짓이잖아요. 그런데 82화 83화는 그렇지 않거든요. 모완 작품 자체도 그렇지 않고요. 이건 자신을 끊임없이 누군가에게 설명하고 설득해야 했던 경험, 이런 삶의 역사가 만든 감수성과 성찰이 빚은 효과랄까요.. 그래서 작가에게 확인은 할 수 없겠지만, 작가 자신의 무지를 드러내는 방법을 취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아요. 결코 '내가 너희들에게 트랜스젠더와 관련해서 가르쳐줄게'라곤 할 수 없었던 거죠. 이런 점에선 바이란 위치가 매우 잘 드러난달까요.

      그런 점에서 관계를 설명할 때 조금 다른 방식이면 좋을 텐데라는 아쉬움 같은 게 있긴 해요. 이런 아쉬운 감정이, 하리수 씨가 젠더이분법을 해체하는 전사가 되길 바랐던 김정란 씨의 요구와 같은 것은 아닐까 싶어서 글을 지웠던 거였고요.. 흐. ;; 근데 당혹감보단 아쉬움에 더 가까운 것 같아요. 말씀하신 것처럼 비난은 아니며 비난의 대상일 수도 없고요. 이 지점 자체를 분석하는 글이 나오면 참 좋을텐데요..!!

      +
      다른 사람으로 부인하는 걸 보니 본인이란 걸 확신하고 계신 거네요... 후후. +_+

      뻘글이라도 어떤 이슈를 끊임없이 말해야 하고 누구나 다양한 이슈를 적극 말해야 하지만.. 저는 예외입.. 응? ;;;;;;;;;; 흐흐.
      좀 더 공부를 하고 세심하게 고민한 다음 말하고 싶었달까요... 아하하. ㅠㅠ 더 정확하게는 E님과 C님께서 종이출판 형식으로 바이 이슈를 출판해주길 바라는 모종의 압박 비슷한 것이기도 하고요.. 후후.

      그리고 비공개 님은 매우 좋은 글을 쓰고 계시잖아요! 비공개 님의 글이 뻘글이라면 제 블로그는 폭파시켜야 합니다!

      여담인데, 저는 제 뻘글에 열받은 다른 사람들이 트랜스젠더 이슈에 적극 참여하고 '루인은 완전 헛소리야!'라며 트랜스젠더 이슈로 글을 쓰길 바랐는데.. 뻘글이어서 그런 건지 어떤 건지 이런 일은 안 일어나더라고요.. ;ㅅ; 그래서 한동안은 뻘글을 더 쓰려고요... 응? ;;;;;;
  5. FDSGKFD5  2018/11/07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iv style="width: 1px; height: 1px; overflow: hidden; display:none">
    <p align="center"><a href="http://www.gangnam-terran.com" target="_blank">선릉테란</a> -선릉테란</p>
    </div>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