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forms.gle/FKLPktZ3e7JstmyZ7

*** 날짜 2019.12.07. 토요일 13:00-18:30
*** 장소: 다래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180 호평빌딩 1층)


[1강] "쓸모 없음의 병리화" (13:00-14:30)
- 전혜은 (퀴어 페미니즘 장애학 연구자, 프로 개산책러)
혐오는 무엇보다 차별의 문제이고, 기존의 불평등한 권력 구조로부터 비롯된 문제이자 그러한 구조를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인 양 포장함으로써 구조를 재생산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모든 불평등한 권력 체계는 교차적으로 맞물려 있기에 혐오표현은 그 표현이 겨냥하는 대상만을 혐오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사회적 차별과 낙인이 복합적으로 결합된 형태로 나타난다. 본 강의는 혐오에 쓸모 있음/없음을 규정하는 가치 체계가 작동하고 있다는 문제의식 아래, 무엇이 쓸모있고 무엇이 쓸모없다고 여겨지는가를 규정하는 기준들이 비장애 중심주의를 비롯한 다양한 억압의 교차 속에서 만들어지는 방식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2강] "What Is Radical?" (14:50-16:20)
- 이조 (퀴어 연구자, double entendre)
안젤라 데이비스가 말하기로는 "래디컬이란 간단하게 이야기 하자면 뿌리부터 잡는 작업이다".스스로를 래디컬이라 호명하는 페미니즘, 그러한 페미니즘에서 발생하는 "정치적 레즈비어니즘", 이러한 복잡한 지형에서 래디컬이란 무엇인가, 래디컬을 어떻게 정의하고 어떠한 정치성을 가지는가? 정치성, 계급, 섹슈얼리티, 그리고 페미니즘의 복잡하고 복잡한 이야기를 더 꼬아보자.


[3강] "안전/폭력, 욕망/검열의 공간 정치" (16:40-18:10)
- 루인 (변방의 쪼무래기, 트랜스/젠더/퀴어연구소)
공간은 그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의 행동을 규제하고 동시에 그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은 공간의 성격을 재구성한다. 정체성 범주와 공간의 관계도 마찬가지여서 공간의 구성은 정체성을 구성하고 설명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 공간과 사람/범주 사이의 관계는 문화적 해석 과정이며, 이 해석 과정에서 안전과 폭력이 중첩하고 욕망의 표출과 검열이 투쟁한다. 본 강의는 화장실과 트랜스젠더퀴어 사이의 관계를 통해 공간을 상상하는 방식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 전체토론 18:10-18:30


*** 입금 후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
*** 수강료: 30,000원
*** 계좌: 카카오뱅크 3333-13-8830803 ㅂㅅㅁ


2019/11/24 22:21 2019/11/24 22:21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