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2011년 서비스를 시작했으니 아마 그 즈음부터 사용한 구글 플레이 뮤직이 종료되었다. 이미 몇 달 된 일이다.

얼추 10년 가까이 사용하던 서비스였다. 지니 같은 사이트에서 구입하고 CD에서 직접 추출한 음원만 2만 곡 가량이라 다른 음악 서비스를 사용할 일이 없을 줄 알았다. 폰을 바꾸면 가장 먼저 확인하는 일 중 하나가 구글뮤직의 작동 여부일 정도로 좋아했다. 그런데 서비스를 종료했다. 서비스를 종료할 즈음부터 구글뮤직은 "오랜 습관을 바꾸기는 어렵다"는 문구를 띄웠다. 그리고 나는 무료 음악 서비스에서 유료 서비스인 유튜브뮤직으로 갈아 탔다.

유튜브 뮤직은 구글 뮤직과 달랐고 지니와도 달랐다. 뭔가 낯설었다. 그래서 재밌었다. 새로운 서비스를 이용하는 재미는 여전하다. 장점도 확실하다. 개인정보를 가져가는 만큼, 추천해주는 음악 수준이 좋다. 내 취향을 정확하게 파악해서 알려준다. 덕분에 새로운 음악을 많이 알게 되어 기뻐하고 있다. 지금까지 구입하려고 애쓰고 애썼지만 못 구하기도 했던 음원이 유튜브뮤직엔 이미 가득하다. 내가 왜 그토록 음원을 찾고 CD를 구입했나 싶을 정도로 다 있다.

단점도 분명하다. 내가 좋아하는 앨범 중 없는 경우가 많다. 저작권 문제겠지만 즐겨 듣는 음악 중 유튜브뮤직에 없는 음원이 적잖아 아쉽다. 더 큰 단점은, 구글플레이뮤직에서 유튜브뮤직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하는데 사실상 전환이 안 된다. 처음엔 전환이 아예 안 된 줄 알았다. 전환을 완료했다고 표시가 떴지만 아무리 확인해도 유튜브뮤직엔 구글뮤직에 저장해둔 음원이 없었다. 나중에 알았다. VPN을 통해 미국으로 위치를 바꾸니 그제야 나타났다. 구글뮤직은 한국에서 정식으로 서비스를 하지 않아 발생한 일이다. 억울한데 억울해 하면 안 되는 일 같다. 한 며칠 진지하게 VPN을 구입할까 했지만 지금은 그냥 사용하고 있다. 아쉬운 대로 국내음원은 지니뮤직으로 보충할 수 있는데 외국 인디음악 음원은 보충할 방법이 없다.



02
롯데리아에서 비건 버거가 두 종류가 나왔다. 나온지 오래되었다. 둘 다 먹어봤다.

미라클 버거는 일년에 한 번 먹으면 족한 맛이다. 한 달에 한 번 정도 사먹다가 사무실 이사를 하느라 이틀 연속 점심으로 먹었는데 토할 뻔 했다. 그래서 두번째 날은 반만 먹다 못 먹었다. 그 이후로 미라클 버거는 먹을 엄두가 안 난다.

스위트 어쓰 어썸 버거는 미라클 버거보다는 좀 낫다. 물론 한 번 밖에 안 먹었지만, 미라클 버거 특유의 이상한 단맛과 느끼한 맛이 좀 덜 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좀 낫지만 두 번 먹지는 않았다.

이 집은 감자튀김을 잘 하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03
놀다보면 계속 놀게 되고 책 읽는 법을 잃어버린다.





2020/12/19 19:22 2020/12/19 19:22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