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서지류 DB-0002431
1994년 초동회를 설립하기 위한 두 번째 모임을 가졌을 때 간사를 정했는데, 간사의 정식 명칭은 '에이즈 성교육 자원봉사원'. 한국 성소수자 운동은 에이즈 운동과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시작했음. 초동회 간사 및 다른 활동가들이 해야 할 일에 대한 문서는 "Korea AIDS Center 자원봉사단 활동 계획서"라는 제목으로 작성됨.


02 서지류 DB-0002434
1994년 초동회 문서에는 이대 앞 한 업소(카페인지 바인지는 불확실)의 사장님과 유대 강화가 필요하다고 나와 있을 뿐만 아니라 레즈비언이나 양성애 여성 관련 자료의 필요를 명시함. 즉, 초동회 초기부터 양성애를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음.


03 서지류 DB-0002437
초동회는 1994년 1월 말, 초동회 첫 번째 소식지를 발행하고 곧바로 해체되었다고 알려져 있음. 하지만 그해 2울 중순 문서에 따르면 초동회(동성애女), 친구사이(동성애男)로 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초동회라는 명칭은 좀 더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초동회의 해체가 곧 여성 성소수자의 활동 중단을 의미하지는 않음. 아울러 일부가 주장하는, 게이와 레즈비언 사이의 불화로 초동회가 깨진 것이라고 볼 수 없음.


04 서지류 DB-0002445
초동회에서 같이 활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활동가가 미국으로 가면서 한국에 있는 동료에게 보낸 편지. 이 편지를 보면, 한국 퀴어 운동이 인종주의를 좀 더 깊이 다룰 수도 있었음을 짐작하게 함.


05 서지류 DB-0002464
1995년 7월에 발효하는 끼리끼리 회칙.
1항 모임명은 "한국 여성 동성연애자의 모임인 본 단체명은 끼리끼리로 한다.",
2항 목적은 "끼리끼리는 여성 동성연애자(Lesbian)간의 친목도모를 가장 우선으로 하고, 아직까지도 지독한 편견과 억압속에 살아가고 있는 한국 사회의 게이/레즈비언의 인권 향상에 활동의 주 목적을 둔다."고 작성하였음.
두 가지. 첫째, 동성연애자라는 말은 성소수자 인권운동 초기에 계속 사용하였음. 참고로 정확하게 이 시기에 PC통신에서는 퀴어라는 용어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고 끼리끼리 활동가도 PC통신에 참여하고 있음. 용어는 항상 혼용해서 쓰임. 둘째, 끼리끼리는 여성 성소수자 단체지만 게이와 레즈비언의 인권 향상이 주 목적임. 게이와 레즈비언이 사이가 나빴다면 이 문구는 가능했을까?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 것인지를 고민한 것.


06 서지류 DB-0002467
1995년 8월 끼리끼리의 네 번째 소식지 머릿글에 끼리끼리의 의미를 설명해줌. ""여자끼리의 사랑", "남자끼리의 사랑"의 줄임말과 동시에 동성애자임을 숨기며 뿔뿔이 흩어져 있기보다는 일단 비슷한 사람들끼지 모여야 힘을 이룰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이름이다."라고 적혀 있음.


+
퀴어락에 등록되었지만 아직 공개되지는 않은 자료를 맛보기 삼아 설명해봅니다. 실물을 열람하시는데는 시간이 좀 더 걸립니다. 나만 봐야지... 후후


++
이 모든 기록물은 초동회부터 끼리끼리 설립 등을 함께 한 전해성님께서 기증해주신 것입니다.


2021/03/25 17:07 2021/03/25 17:0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