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초초초근접 밀접접촉자가 되어 자가 격리에 가까운 생활을 하고 있다. 매일 아침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하고 있고 매번 음성이 나오고 있어서 일단은 그려려니 하고 있기도 하고. 근데 종일 집에만 있다보니 택배를 애타게 기다리는 마음이 생기고 있달까... 유일한 외부 소식, 외부 물품 반입은 택배 뿐이라 그런가...

더 정확하게는 알리에서 퀴어 굿즈를 주문했는데, 어째 올 것 같은 물품이 예기치 않은 곳에서 멈추고 있다. 통관 끝나고 우체국으로 물품이 넘어 갔는데, 거기서 멈추거나, 밤에 **시 우편집중국에 도착해서 아침에 받겠거니 했는데, **구 우편집중국으로 안 넘어오고 멈췄다. 뀨응... 택배가 늦으면 늦나보다 오면 오나보다 하는 편인데, 외부 접촉을 가급적 차단하고 지내다보니 유일하게 새로운 접촉은 택배 뿐이라 그런가...

심지어 오늘 온다는 책도 올지 안 올지 알 수 없어서 더 안타까움...

+
딴소리 하나 하면, 자가검진키트를 같은 종류만 쓰는 게 아니라 다른 종류를 써보니, 내게 좀 더 편한 키트가 있더라. 브랜드는 모르겠고 면봉 스타일 차이에  따른 취향(?)인데... ㄱ 제품은 면봉을 코 속 깊이 넣어도 부담이 덜한데(재채기는 나지만), ㄴ 제품은 코에 넣자마자 바로 재채기와 참을 수 없는 간지러움으로 검체를 제대로 체취하기가 어렵달까. 코로나19 시대에 마스크에도 선호가 있음을 알게된 것이 새로웠는데, 자가검진키트에도 선호가 있을 수 있다니... ㅋㅋㅋ


++
사실 코로나19 시대가 도래하기 전, KF94 마스크는 황사나 미세먼지가 온다고 하면 봄에 구매했다가 황사나 미세먼지 때문에 사용하지는 않았다. 대신 고양이 화장실을 치울 때 일회용으로 쓰는 용도였다. ㅋㅋㅋ 하지만 그렇게 쌓여 있던 마스크를 코로나19 초기에 매우 유용하게 사용했지...


2022/03/12 12:51 2022/03/12 12:51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