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되기 싫으면 자기 경험을 직접 이론화할 수 있어야 한다.

아픈 몸의 발화를 읽고 그것을 정치화할 수 있어야지 아픈 몸이라는 경험만 가지고 있는 것으론 충분하지 않다.

경험이라는 것이 그 자체로 언어화 되는 것은 아니다. 경험은 지극히 정치적이고 논쟁적인 것이기에 경험을 해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2005/08/22 18:02 2005/08/22 18:02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 두 개를 제외하면 이곳은 루인에게 세 번째 블로그인 샘이다. 첫 번째 블로그가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였다면 두 번째는 이글루스에서의 그것이었다.

첫 번째 블로그를 사용하다가 중간에 그만 둔 것은 사실, 답글 때문이었다. 악플러가 있어서가 아니라 답글 달기가 귀찮아서;;;;;;;;

커뮤니티라던가 뭐, 그런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기에 인터넷의 커뮤니티 방식이 낯설기도 했고 당시 블로그를 하면서도 블로그에 대한 어떤 명확한 인식이 없는 상태에서 무작정 시작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블로그는 어떤 식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규율 같은 것이 있다고 몸앓지 않는다. 다만 일종의 홈피 정도의 개념으로 사용했다랄까. 암튼, 그런 상태에서 시작한 블로그였고 낯선 사람들과 새로운 방식으로 관계를 엮어 가는 것이 좋았지만 어느 한 편 부담스럽게 여겨지기도 했다. 사람을 만나는 것이 부담이라기 보다는 그 답글들이 문제였다.

그것을 일종의 의무처럼 여겼던 것이다. '나'의 블로그에 답글을 남겼으니 그럼 '나'도 그 사람의 블로그에 답글을 남겨야 겠지, 라는 식의 의무감. 그것은 자연스레 부담감이 되었고 꾸준히 블로깅을 해야한다는 부담감과 겹쳐 결국 접고 말았다.

1년 정도의 시간이 흘렀고 다시 블로그를 사용하고 싶다는 욕망이 생겼다. 그간 블로그가 뭔지도 대충 알게 되었고(실은 잘 모른다;;;) 무리하지 않는 방법으로 조심스레 운영하면 재밌을 것도 같았다.

(이글루스에 얼음집을 지은 것은 순전히 스노우캣의 블로그가 이글루스에 있었기 때문. 그외 별다른 이유는 없었다. 힛.)

이렇게 새로 시작하며 정했던 운영원칙(그것도 원칙이라면)은 비공개, 답글/트랙백 금지였다. -_-;; 이글루스의 기능 중 가장 좋았던 것은 비공개 옵션이었다. 직접 주소를 알려주지 않는 이상 다른 방법으론 들어올 수 없는 방식이 좋았다. 동시에 답글에 스트레스를 받은 경험은 아예 답글을 달 수 없는 방식을 택하게 했다. 이것은 방문자에게도 부담 없는 것일 수 있다고 몸앓았다.

그런데 이제와 답글과 트랙백을 모두 열어둔 이유는 무엇이냐고? 어느 정도의 상호 소통이 필요하다는 몸앓이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어차피 답글 쓸 사람은 달지 말라고 해도 쓸 것이고 안 쓸 사람은 쓰라고 쓰라고 해도 쓰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 묘한 긴장에 빠진 루인을 발견하곤 한다. [Run To 루인]에 접속할 때마다 새로운 답글이 없나, 누가 방명록에 글을 쓰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와 쓰지 않았으면 하는 기대-_-;

사실 이런 묘한 긴장감이 재밌다. 바라면서도 바라지 않는 것. 끌리면서도 끌리지 않는 것.

그냥 이럴 것 같다. 답글이나 방명록에 누가 남겨주면 반갑지만 그렇다고 딱히 남기지 않아도 무덤하게 그냥 그런 상태. 딱 이 상태.



#지금의 [Run To 루인]2nd의 성격을 어떻게 잡을 것인가를 몸앓고 있어서 이런 글이 나왔나 보다..
2005/08/21 20:26 2005/08/21 20:26
언제나 그렇듯 사전 약속 없이 만났다. 만나자는 문자가 왔고 그러자는 답장을 보냈다. 아핫.

시원한 토요일 밤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배웠다. 특히나 홍대 같은 곳은 피해야할 대표적인 곳. 그렇게 사람 많은 홍대를 몇 시간씩 걸어다녔다. 한적한 곳을 찾아, 와우산이란 곳엘 가기도 했다. 산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고 모르긴 몰라도 백만년 만에 산에 올라간 것 같다-_-;; 산행도 운동이라면 운동도 백만년 만인것 같다-_-;;;;;;;;;;;;;;;;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다. 어떻게 사는지, 어떻게 살건지..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

그러며 종종 어색하고 예전만큼 신나지도 않은 우리들을 발견했다. 그냥 심드렁한 것만 같은 모습. 친구는 회사원이고 루인은 학생이니 점점 관심사나 흥미가 달라지고 있는 것이다. 공통점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기에 만나면 어색함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앞으로도 만날 것을 알고는 있다. 만날 즈음엔 어색함과도 같은 느낌이 감돌지만 헤어질 즈음엔 헤어지기 아쉬울 만큼 열을 올리며 이야기를 나누기 때문에.

서서히 친해졌지만 그래서 오래 만나고 있는 관계이듯 그렇게 오래 계속될 것을 알고 있다.
2005/08/20 23:55 2005/08/20 23:55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