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은 각자의 맥락과 판단에 따라 특정한 입장을 취할 수 있다. 그리고 어떤 정치적 입장을 취한다는 것은 그것에 따른 이득만이 아니라 그 입장에 대한 어마한 비판도 감당하겠다는 의미다. 이득은 취하고 비판은 감당하지 않겠다는 태도가 정치적 태도일 수 있는지 모르겠다. 아무려나 어떤 입장에 대해 많은 비판이 발생하자, 갑자기 페미니즘은 총체가 아니다, 페미니즘이 모든 걸 떠안을 수는 없다는 식으로 말한다면 이것은 그냥 너무 무책임한 태도다. 페미니즘이건 뭐건 상관없이 자신이 취한 정치적 입장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묻는 비판에, 나는 모든 것을 책임질 이유가 없다는 식의 반응은 너무도 무책임한 행동이라 화가 난다.

2017/05/30 09:22 2017/05/30 09:22
지난 일요일, 부산에서 강연을 하며 확인한 점.

트랜스페미니즘에 좀 더 초점을 맞춘 강연을 해야 한다.

8월에 있을 퀴어아카데미가 끝나면 "젠더 개념의 역사: 성과학에서 트랜스젠더퀴어까지"란 제목의 3강짜리 강좌를 열어야겠다. 압축 버전으로 2시간짜리로 만들 수는 있지만... 어제 해보니 너무 압축한 느낌. 하지만 듣기에 따라선 압축한 버전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 3강으로 나누면 정말 각 시대의 여러 문헌을 꼼꼼하게 살피는 작업을 할텐데 그 정도 관심이 없다면 듣기 힘들테니까. 그리고 이 강좌를 '교육플랫폼 이탈'에서 진행하고 싶다고 이탈 관계자에게 말해뒀다(그런데 나도 관계자... 호호...).


+
저는 강연에 불러만 주시면 전국 어디든 갑니다..라고 영업을 해보지만, 제가 그 정도 가치가 있는지 저 자신부터 의심하는 관계로... 늘 강연이 끝나면, 주최측에 폐만 끼치지 않으면 좋겠다는 기분이라... 이런 영업을 했다가 무슨 사단이 날지 모르겠다는 기분이지만... 호호호... ;ㅅ;

2017/05/30 00:06 2017/05/30 00:06
늦지 않게 부산가는 기차를 탔다. 어쩌다보니 4시간 정도 자고 일어났는데 그 사이에 꽤나 뒤척였다. 요즘 어쩐지 수면의 질이 나쁘구나. 엄청 피곤하니 나중에 홍차라도 마셔야 할까나.

젠더 개념의 역사를 3강짜리 강의로 만들어도 괜찮겠다. 아마 오늘은 그 테스트버전이 될 거 같고. 연구가 더 진행될 수록 8강도 될 거고 더욱더 긴 강의도 가능하겠지. 뭐 당장 중요한 건 오늘 오후에 있을 강의인데...

암튼 기차에서 강의 준비해야 하는데 엄청 졸리네...

2017/05/28 09:04 2017/05/28 09:04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