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랜스라서 차별받고 있다."
이 문장이 함의하는 바는 무엇일까?

요즘 나는, '차별받고 있다'는 언설은 내가 가진 특권적 위치를 동시에 표출하는 언설이라고 고민하고 있다. 그러니까 한국에서 '나는 트랜스라서 차별받고 있다'라는 문장으로 나의 상황을 충분히 설명할 수 있다면, 이 말은 나는 한국의 선주민이자 시민권이 있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특권을 누리고 있고, 비장애 특권을 누리고 있고.. 와 같은 내용을 동시에 함축하고 있음을 포착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트랜스로 차별 받을 경우 시민권이 있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특권을 무조건 누리지는 않는다. 단적으로 나는 이번 대선에서 투표를 못 할 뻔했다. 며칠 전엔 도서관 출입을 못할 뻔도 했다. 하지만 한국인으로 통하는 외모와 한국 선주민일 때의 특권은 분명 누리고 있다. 그리고 또 다른, 다양한 특권을 누리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

그러니까 차별 받고 있다는 발언이 등장할 때, 이 발화가 어떤 내용은 강조하고 다른 어떤 내용은 은폐하는지를 훨씬 정교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논의도 상황 파악도 지형 파악도 매우 단순해질 것이고, 교차성 논의는 1+1 할인품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교차성 논의의 핵심은 '나는 이러저러하게 차별받고 있다'가 아니라 나는 특정 상황에선 차별받고 있지만 다른 상황에선 특권적 위치에 있다'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다.


2017/05/24 23:19 2017/05/24 23:19
나는 다시 부활할 수 있을까? 루인이 아닌 전혀 다른 자아로, 다른 어떤 존재로 부활할 수 있을까? 그리하여 전혀 다른 공간으로 이동할 수 있을까? 혹은 남은 인생을 루인이란 이름으로 산다면 그 삶을 어떤 식으로 견뎌야 할까? 루인으로 살면서 부활하는 것은 가능할까? 불가능하다면 다른 어떤 방식으로 부활할 수 있을까?


세 개의 다른 잡담을 썼다가 모두 지웠다. 이 글을 공개할 즈음 나는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싶었는지 잊어버리겠지. (공개하기도 전에 벌써 잊음...)


부활이 아니라 휘발이 내 삶의 키워드였다면 어땠을까. 그런데 이미 나의 기억력은 휘발성이라 그냥 실천하고 있다.


최근 몇 가지 일을 겪으며, 나는 어디까지 잘못된 삶을 살고 있는가란 고민을 하고 있다. 내가 원하지 않는 방식으로 삶이 흘러가는 것이야 어쩔 수 없지만, 아니 그것이 당연할 수도 있지만 그럼에도 어떻게 하면 이 잘못을 조금이라도 내가 바라는 방식으로 바꿀 수 있을지가 고민이다. 그런데 내가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이 상황을 이해해주는 사람이 없다는 게 함정... 그래서 말할 수 없다는 게 다시 함정.


루인이라는 삶을 견디면서, 지금의 잘못된 상황을 타개할 방법은... 흠...


그나저나 지금까지 쓴 글 목록의 링크에 문제가 생겼는지 깨져있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현재는 고친 상황. 아무도 몰랐다는 건 굳이 고칠 필요가 없었다는 의미도 되겠지만, 사실 내가 필요해서 고쳤다. 이력서를 제출해야 해서 글 목록을 확인해야 했는데, 정작 내가 접근할 수 없어서 매우 당황했음.


바람과 보리를 쓰다듬으로 뒹굴거리고 싶구나.


2017/05/24 20:27 2017/05/24 20:27





2017/05/21 14:52 2017/05/21 14:52
openclose